관리 메뉴

건설워커 유종현 컨스라인

[건설워커] 현대건설, 해외 수주 기대감 높다…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 본문

건설워커

[건설워커] 현대건설, 해외 수주 기대감 높다…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

workerceo 2018.03.08 16:38

현대건설, 해외 수주 기대감 …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


[건설워커 2018-03-08] 현대건설은 공격적인 해외 수주를 통해 올해 수주목표액(23조9000억원)을 달성키로 했다.

올해 현대건설의 수주목표액 가운데 해외 비중은 작년 보다 82% 늘어난 12조3000억원이다. 중동지역 물량이 작년 보다 약 61%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목표 달성에 무리가 없다는 게 현대건설의 입장이다.

작년 하반기부터 국제 유가가 최소 발주선인 배럴당 60달러를 넘어서는 등 환경이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는 만큼 현대건설은 선택과 집중, 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달성할 계획이다.

현대건설 관계자는 "전통적 수주강세 국가인 UAE, 카타르, 사우디 등 주요 국가 수주에 집중할 계획"이라고 말했다.

■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

한편, 현대건설은 올해 첫 해외 수주로 지난달 21일 싱가포르에서 총 11억달러(한화 약 1조2000억원) 규모의 투아스 터미널 Phase 2 (Tuas Finger 3) 매립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.

이 공사는 싱가포르 해양항만청(MPA)이 발주한 해상매립 공사로 싱가포르 서단에 위치한 투아스 항만단지 지역에 387ha(헥타아르) 면적의 신규 매립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.

확장된 국토는 추후 항만시설 부지로 사용될 계획이며 공사기간은 총 108개월로 2027년 3월 준공 예정이다.

총 공사금액이 11억달러에 달하는 이 공사는 현대건설이 일본의 펜타오션 및 네덜란드 국적의 준설매립 전문시공사인 보스칼리스사와 공동으로 수주했으며 이 중 현대건설 지분은 35%로 약 3억9000만달러(한화 약 4100억원)이다.

특히 이번 공사는 싱가포르 지역 내 현대건설이 2014년 수주해 성공적으로 공사 수행중인 투아스 핑거 1 매립공사에 이은 대형 해상 매립공사라는데 의미가 있다.

현대건설 관계자는 "싱가포르 국토의 7%에 달하는 매립공사를 현대건설이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해상 분야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보이고 있다"며 "해상 매립공사 수주경쟁에서 풍부한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 할 것"이라고 말했다.

현대건설은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파시르 판장 터미널 3/4단계 공사, 마리나 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등 총 84건, 138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주했다. 현재는 싱가포르에서 3개 준설 및 매립 공사를 포함해 토목ㆍ건축 공사 총 10개 현장, 26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 중이다.


싱가포르 투아스 터미널 2단계 해상매립공사 조감도 / 사진제공=현대건설


현대건설 건설워커현대건설 취업은 역시 건설워커



#건설취업 #건설업 #건설워커 #회원사 #현대건설 #해외건설 #건설수주 #해외수주 #싱가포르 #투아스터미널 #매립공사

<저작권자 ⓒ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,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>

사업자 정보 표시
건설워커, 메디컬잡, 이엔지잡, (주)컴테크컨설팅 | 대표이사 유종현 | 서울 강북구 수유3동 177-23 2(F) | 사업자 등록번호 : 210-81-25058 | TEL : 02-990-4697 | Mail : helper@worker.co.kr | 통신판매신고번호 : 강북-제1911호 |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
0 Comments
댓글쓰기 폼